직장인 점심 맛집 5편 – 선릉역 호천당

언제까지 '김밥극락' 돈가스만 먹을 텐가!

옛날 경양식 돈가스 대신 두툼하고 바삭한 ‘요즘 돈가스’가 끌릴 때가 있다. 왠지 더 제대로 된 밥을 챙겨 먹는 듯한 기분도 무시할 수 없다. 그래서 오늘의 키워드는 두툼한 일본식 돈가스, 깨끗한 인테리어, 1만 원 이하의 가격이다.

호천당 메뉴를 소개하기 전, 호천당에 관해 이야기하자면 맨 처음 ‘일본식 돈가스 전문점’이라는 콘셉트로 시작했고, 중산층 지역이라고 판단되는 곳에서 합리적인 세트 메뉴를 선보여 소위 ‘대박’을 쳤다.

주차도 가능한 호천당 선릉점

앞서 말한 것처럼 호천당의 주력 메뉴는 단연 생돈가스다. 질 좋은 원육을 두툼하게 튀겨 양과 질을 동시에 갖췄으니 남녀노소 좋아할 만하다. 하긴, 일식은 안 좋아해도 돈가스까지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못 봤다. 또 직접 제면한 소바와 카레까지 함께 구성한 세트가 9,900원이라는 점이 특별하다. 이 세트는 이름부터 ‘스고이 세트’다!

스고이 세트 9,900원

숟가락, 젓가락, 물컵이 들어갈 자리도 없이 음식으로 채워진 쟁반을 보면 흐뭇하다. 두툼한 두께를 자랑하는 180g의 수제 생돈가스와 자가제면 소바, 그리고 카레까지 배고픈 직장인에게 딱인 메뉴다. 실제로 호천당에서 가장 많이 찾는 시그너처 메뉴이기도 하다.

수제 카레 돈가스 9,000원

스고이 세트에서 보이는 카레를 좀 더 살펴보자. 수제 카레 돈가스를 주문하면 푸짐한 카레 라이스가 나오는데, 여기에 또 옹골찬 고기가 듬뿍 들어있다. 매콤하면서도 부드러운 카레, 여기에 든든한 돈가스까지 그야말로 금상첨화. 스고이 세트랑 단 900원밖에 차이 나지 않지만, 좀 더 육류에 집중하고 싶을 때 선택하면 좋다.

수제 생가스, 카레 돈가스, 비빔 돈가스 외에 독특한 돈가스도 있다. 이를테면, 매운 소스를 더한 매운 수제 돈가스와 모짜렐라 대신 체더치즈를 끼얹은 치즈듬뿍 돈가스가 그 예다.

매운 수제 돈가스 9,000원
수제 치즈듬뿍 돈가스 9,000원

매운 수제 돈가스는 적당히 맵다. 매운맛이 돈가스의 육즙을 덮어버리는 게 아니라, 돈가스의 바삭함과 촉촉함은 그대로 살려주면서 알싸하게 맵다. 또 좋은 점은 매운 소스를 돈가스 전체에 부어버리지 않았다는 것. 그렇기 때문에 입안을 강타하는 듯한 매운 돈가스를 기대하는 사람에겐 실망스러울 수도 있다. 매운 돈가스 한 조각 후 맵다면, 참깨 드레싱을 버무린 채소 한 젓가락을 곁들이면 되겠다.

그리고 이곳에서 가장 독특했던 메뉴 중 하나, 바로 수제 치즈듬뿍 돈가스다. 메뉴를 실물로 접하기 전까지 당연히 모짜렐라 치즈가 듬뿍 든 돈가스를 상상했다. 선입견이었다. 우리에게 나온 메뉴는 육중한 돈가스에 말 그대로 치즈를 듬뿍 끼얹었다. 치즈도 체더치즈였다. 한입 베어 무는 순간 치즈가 입안을 덮는데, 그 맛이 굉장히 풍성하다. 아쉬운 점은 김치와 단무지가 절실하다는 것.

총평 일본식 돈가스 전문점이지만 소바와 우동, 카레 라이스도 있다. 특히, 에디터의 눈길을 사로잡은 메뉴는 매콤새콤 비빔소바와 차돌우동. 다음에 또 들려 시도할 의향이 있다. 아직 이곳에서 뭘 먹어야 할지 모르겠다면 추천할 메뉴는 예상하던 대로 스고이 세트다. 9,900원에 누릴 수 있는 야무진 행복. 손님이 금방 차는 편이니, 점심시간 10분 전후로 갈 것.

Credit

  • 에디터 한수연
  • 포토그래퍼 윤동관
  • 영상 김원
닥터플레이보이 7월 2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