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보이서베이 배너

악랄한 살인자의 고백을 담은 영화

"일곱, 총 일곱 명입니다. 제가 죽인 사람들예" 영화 <암수살인>의 전무후무한 서스펜스에 대하여.

‘암수살인’은 피해자는 있지만 신고도, 시체도, 수사도 없어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살인사건을 말한다. 다시 말하면 완전 범죄다. 김태균 감독은 몇 년 전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방영된 암수살인에 관한 에피소드를 보고 다음 날 바로 부산으로 내려가 취재를 시작했다. 그가 한국 영화에서 한 번도 다뤄본 적 없는 소재를 택한 이유는 억울한 죽음을 끝까지 밝혀내겠다는 한 형사의 집념 때문이었다. 여기서 나아가 지금의 시대에 꼭 필요한 책임 의식과 공공의 선을 오롯이 끌어내고 싶었기 때문이다.

악랄한 살인자의 고백을 담은 영화

영화 <암수살인>의 첫 시사회 후 가장 인상적이었던 점 하나를 꼽자면 한국 범죄 장르의 통념을 깼다는 것이다. 형사가 범인을 쫓고 추격하는 육체적 액션 신은 거의 등장하지 않지만, 이 영화는 ‘충분히’ 박진감 넘친다. 오로지 범죄자의 말만 믿고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는 신선한 시놉시스도 한몫했지만 무엇보다 주연 배우 김윤석과 주지훈의 공이 컸다. 김윤석은 극 중 사명감을 가지고 진실을 좇는 김형민 형사를 연기한다. 기존 범죄 영화에서 볼법한 거친 형사 이미지는 배제하고 항상 깔끔하게 수트를 걸치고 쉽게 감정에 동요하지 않는 색다른 캐릭터다. 반면에 주지훈이 맡은 범죄자 강태오는 형사에게 거짓을 일삼는 것뿐만 아니라 희생자를 토막 내고, 곳곳에 유기한 악랄한 행동을 마치 악마가 된 듯 아무렇지 않게 고백한다. 이에 주지훈은 독보적인 악역을 만들어내기 위해 구성진 부산 사투리는 물론, 완전히 삭발을 하고 메이크업도 하지 않은 채 연기에 임했다. 극중에서 두 사람이 취조실에 마주 앉아서 이야기하는 것만으로도, 그 팽팽한 시선 처리와 표정 연기 때문에 간담이 서늘해진다.

악랄한 살인자의 고백을 담은 영화

“어데 있노 니?” 김형민 형사가 억울하게 죽은 희생자들에게 내뱉는 대사다. 감독은 영문도 없이 사라진 이 희생자들을 바라볼 때 오열이나 분노 등 한 줌의 신파도 허락하지 않았다. 김형민 형사가 사건의 전말을 파헤치기 위해 찾아 나선 유가족과의 일화에서도 연민을 구걸하지 않는다. 다만 담담한 시선으로 형사의 신념이 담긴 대사를 반복적으로 들려준다. 그가 사라진 유해를 찾는 사건 현장에서, 강태오가 무기징역으로 판정받는 최후 진술에서, 희생자의 죽음을 잊지 말자고, 아무도 모르게 악랄한 고통 속에서 죽어간 그들을 기억하자 말하는 ‘그 대사’를 말이다. 영화 <암수살인>이 그랬던 것처럼 우리의 시대도 구정물 속에 가려진 진실을 찾기 위해서 거품처럼 금세 사라지는 감정들을 걷어내야 하지 않을지.

Credit

  • 에디터 백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