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트렌드 7월 2

500억 수표를 환전해달라는 노인

"수표가 오래된 거라 안 들킬줄 알았다."

500억 수표를 환전해달라는 노인

한 은행으로 70대 노인이 들어왔다. 은행원에게 수표 하나를 내밀며 현금화해서 자기 계좌로 입금해 달란다. 근데 그 수표 금액이 무려 500억 원이다. 은행원은 잘못 봤나 싶어 0의 개수를 세고 또다시 세었다. 그리고 동료 은행원까지 불러서 확인했다. 500억 원짜리 자기앞수표는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 수표는 2007년에 발행됐는데 지폐가 낡은 데다 금액이 크다 보니 은행원은 위조지폐가 아닌가 의심이 들었다. 은행원이 수표 감별기를 들고 와 검사를 시작했다. 놀랍게도 위조가 아닌 진짜 수표. 노인이 계속 재촉하자 은행원은 노인의 계좌에 500억 원을 입금했다.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해 은행원은 상사에게 보고한다. 그 상사는 농협에 연락해 2007년에 발행된 수표가 맞는지 확인했다. 농협은 발행 이력이 없는 수표라고 답변했고 은행은 즉시 노인의 계좌를 출금 정지시킨다. 수표를 현금화해 계좌에 입금할 경우 24시간이 지나야 출금할 수 있기에 수표를 지켜낸 것이다.

근데 왜 수표 감별기는 위조 여부를 파악하지 못했을까? 알고 보니 수표 자체는 진짜였다. 과거 농협에 강도가 침입했고 그때 분실된 수표였던 것이다. 노인은 현장에서 붙잡혀 구속됐고 사건은 일단락되었다. 근데 노인의 변이 재미있다. “수표가 오래된 거라 안 들킬 줄 알았다.” 오래된 수표라 더 의심스럽지 이 사람아.

Credit

  • 에디터 백가경
  • 은수저
닥터플레이보이 7월 2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