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년 안에 지구를 떠나라

아침에 미세먼지를 잔뜩 마시니, 스티븐 호킹의 마지막 예언이 생각났다.

200년 안에 지구를 떠나라

위협은 이미 시작된 것 같다. 날씨가 따뜻해지니 잊고 있었던 미세먼지와 황사가 극성이다. 아침에 미세먼지를 잔뜩 마시니 지난 14일 세상을 떠난 스티븐 호킹의 마지막 예언이 불현듯 떠올랐다. 그가 눈을 감기 전, 영국 데일리 메일에 이런 말을 했다. “인류 멸망을 원치 않는다면 200년 안에 지구를 떠나라.” 영국의 주요 외신들은 그의 사망 소식을 보도하면서 평소 그가 남겼던 말들을 같이 전했다. 수십 년 뒤 인류에게 다가올 위협이 어마어마하다는 것.

호킹은 인류가 멸망할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외계 행성에 거주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머지않아 인류가 멸종에 가까운 대재앙을 겪으며 모두가 사라질 것이라고 내다본 것이다. 가장 큰 위험성은 바로 ‘기후변화’다. 호킹이 꼽은 가장 대표적 이유다. “인류가 지구 온난화를 되돌릴 수 없는 시점에 근접해 있다. 지구는 섭씨 460도 고온 속 황산 비가 내리는 금성처럼 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외에도 AI(인공지능)의 위험성도 경고했다. 인간의 능력을 넘어서는 순간에 이르면 영화처럼 두 집단이 싸우는 일이 실제로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밖에도 소행성 충돌, 핵전쟁, 변종 바이러스, 인구폭발 등도 잠재적 위험이 크다고 말했다.

“인류가 멸종할 정도의 대재앙은 불가피해 보인다. 그 시점은 갈수록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인류가 외계에 터전을 마련하지 못한다면 멸종할 위험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남 일 같지 않다. 성경처럼 ‘노아의 로켓’이라도 만들어야 하나.

Credit

  • 에디터 백가경
  • 은수저
닥터플레이보이 7월 2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