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팬치와 인간을 같이 키우면?

1931년, 이런 특이한 실험을 했다.

침팬치와 인간을 같이 키우면?

자연과 문화중 어린아이의 발달에 어떤 것이 더 영향을 미칠까? 1931년 심리학자인 원스롭 켈로그 박사는 “침팬지를 사람처럼 키우고 먹이고 가르친다면 사람이 될 수 있을까?” 이런 말도 안 되는 생각을 했다. 궁금하면 해야지. 그는 직접 실험하기로 결정했다. 아기 침팬지 ‘구아’, 그리고 10개월 된 아들 도널드 켈로그와 같이 키웠다. 같이 식탁에서 식사를 하고 놀아주고 양육했다.

실험 기간 날마다 키와 몸무게, 혈압을 재고 운동기능과 인지능력을 시험했다. 심지어 두개골 차이를 기록하기 위해 머리를 두드렸을 때 어떤 소리가 나는지도 썼다. 시간이 흐르자 재미있는 결과로 흘러갔다. 침팬지 ‘구아’가 인간의 환경에 잘 적응하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인 것. 심지어 똑같이 기저귀를 찼지만 도널드보다 먼저 대변을 가리고 말을 먼저 알아들었으며 입맞춤으로 용서를 청하는 행위까지 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의 아들인 도널드는 그때까지 대변을 가리지 못했다. 단 한가지 능력은 우월했는데 바로 따라 하는 행위, 즉 모방이었다. 침팬지 구아가 장난감을 가지고 놀면 도널드는 구아의 행동을 그대로 따라했다. 하지만 곧 고민거리가 생겼다. 아들 도널드가 언어적인 진전을 보이지 못한 것. 당시 19개월의 도널드는 겨우 세 단어밖에 할 줄 몰랐다고. 결국 실험을 종료하기로 한다. 아들 도널드가 배가 고프면 침팬지 짖는 소리를 냈기 때문. 이 사건은 매드사이언스북에서도 소개가 됐다. 책 저자는 “아마 침팬지가 인간처럼 자란 것이 아니라 아이가 침팬지처럼 자랐기 때문이다.”라고 서술했다.

실험이 끝난 뒤 구아는 동물원으로 보내져 침팬지 어미를 만난다. 하지만 침팬지들과 사는 것을 힘들어했고 이듬해 죽는다. 반대로 다시 인간 친구들과 어울리게 된 도널드는 언어 능력이 빠르게 향상되었고, 나중에 하버드대학교 의대에 진학해 정신과 의사가 되었다. 하지만 부모가 죽자 42세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Credit

  • 은수저
닥터플레이보이 7월 2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