쟁반같이 둥근 달, 좋아하세요?

원시시대에는 달이 지금보다 18배 가까웠다.

쟁반같이 둥근 달, 좋아하세요?

달에 대한 재미있는 학설이 많다. 그중에 가장 유력한 건 바로 충돌이론. 행성 대충돌설이라고도 하는데 지구가 매우 큰 물체와 충돌하여 거기서 분출된 물질에서 달이 형성되었다는 학설이다. 이 학설에 따르면 원시 달은 지금보다 18배 가까운 거리. 약 2만 2000km에서 생겨났다고. 그때가 약 45억 년 전, 지구가 생길 때 즈음이 지구와 달 사이의 중력 차이, 즉 달이 공전하면서 지구의 자전력을 뺏어오면서 약 44억 년 동안 꾸준하게 멀어졌다. 현재의 거리는 약 40만km다.

44억 년 전에는 지금보다 18배 가까웠으니 달의 중력 또한 어마어마했다. 현재의 약 6000배 정도. 당시 지구 바다에서 밀물과 썰물은 수백 미터의 쓰나미 형태로 발생하였다고. 지구의 자전 속도는 지금의 4배. 달은 지구를 2.22시간마다 공전했다.

그때처럼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가 2만 2000km라면 달의 밝기는 지금의 324배, 만약 보름달이 떴다면 밤에도 낮처럼 밝았을지도 모를 일이다. 그렇지만 지구가 받는 조석력의 80배를 받는 달은 매일같이 용암과 지진이 발생하는 지옥도였다고 표현했다. 이것이 사실인지는 알 수 없다. 학설일 뿐이다. 하루가 24시간인 것에 감사한다. 덕분에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라는 곡도 나왔으니까.

Credit

  • 에디터 백가경
  • 은수저
닥터플레이보이 7월 2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