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비싼 식사

워런 버핏과 맨해튼에서 점심 먹기.

워런 버핏(Warren Buffett)

워렛 버핏과의 점심 식사가 경매에 올라 6월 1일(미국 현지시각 기준)까지 입찰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지난해 낙찰가는 무려 267만 달러(한화 약 28억)에 호가하는 천문학적 액수였는데, 올해 역시 입찰 경쟁이 심하다. 현재까지 약 23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상황. 낙찰자는 뉴욕 맨해튼의 스테이크 전문 식당 ‘스미스 앤 월렌스키(Smith & Wollensky)’에서 워런 버핏과 점심을 즐길 수 있다. 자신의 지인 7명을 초대할 수 있으며 2~3시간가량에 걸쳐 그의 향후 투자처를 제외한 모든 질문이 가능하다. 역대 낙찰자들은 워런 버핏과의 식사에 지불한 금액 중 단 1센트도 아깝지 않을 정도로 가치 있는 자리라고 전했다. 경매 수익은 사별한 아내가 활동했던 샌프란시스코 빈민구제단체인 클라이드 재단에 기부한다.

Credit

  • 에디터 한수연
  • 정수진
  • 사진제공 위키피디아
닥터플레이보이 7월 2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