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에서 시작한 ‘2018 MAMA’

이래저래 아쉽다는 평이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2018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 세계적으로 성장하는 K-팝과 함께 해를 거듭할수록 시상식 규모도 커지고 있다. 특히, 올해는 총 3개국에서 개최되는데, 수상자를 정하는 투표에만 전 세계 천만 명의 팬이 참여했다. 아쉽게도 바로 어제, 홈그라운드인 서울 공연은 혹평 속에 막을 내렸다. 그렇지만 아직 판단은 이른 상황. 국가별로 달리하는 ‘스타’ 호스트, 아이돌을 뛰어넘는 다채로운 아티스트까지. 공연 일정과 라인업을 통해 ‘2018 MAMA’ 관전 포인트를 살펴보자.

2018 MAMA PREMIERE in KOREA
장소 대한민국, DDP(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일정 12월 10일 월요일 호스트 정해인

바로 어제 개최한 서울 공연의 주요 출연진은 신인 아티스트 워너원, 스트레이키즈, 그리고 아이즈원. 한국에서 시작한 만큼 많은 이의 기대를 모았지만, 기존 MAMA의 상징인 ‘고퀄 무대’가 없었다는 의견이 자자했다. 게다가 주최 측의 엉성한 진행도 한몫한 데다, 신인 가수 위주로 구성한 라인업과 인기 스타를 제외한 나머지 가수는 들러리 역할이었다는 점이 아쉽다는 것. 심지어 베트남 가수 오렌지는 무대에 오르던 중 넘어지는 실수를 보이기도 했다.

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
장소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일정 12월 12일 수요일 호스트 박보검

‘엠카 무대’보다 못하다는 서울 MAMA에 대한 반작용으로 현재 해외 공연을 향한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내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릴 MAMA는 전 세계 팬이 선택한 아티스트 위주의 라인업으로 구성한다. 특히, 미국에서 돌아온 방탄소년단과 현재 일본에서 유의미한 차트 기록을 남기는 중인 트와이스의 활약이 관전 포인트. 그들이 선보일 ‘레전드 무대’에 따라 공연 성패게 갈린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불어 시상자를 보는 재미도 있는데, 국내에선 하석진과 최강희, 이성경이 주요 시상자로 나설 예정이다. 또한, 올해부터 새로 생긴 대상인 ‘World Wide Icon of Year’의 수상자를 예측하는 것도 재미 중 하나.

2018 MAMA in HONG KONG
장소 홍콩, AWE(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 일정 12월 14일 금요일 호스트 송중기

별다른 부제가 없는 MAMA 파이널 공연은 홍콩에서 열린다. 단출한 공연명칭과 달리 라인업만으로도 볼거리가 가장 많을 것으로 예측되는데, 전 세계에서 인기몰이했던 방탄소년단과 워너원이 파이널 공연에 다시 참여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또, K-팝 아이돌 이외에 다양한 아티스트 참여로 한층 풍성한 공연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그중 힙합 컬래버레이션이 인상적. 타이거 JK와 윤미래, 스윙스, 비와이는 물론, <쇼미더머니>의 나플라와 마미손이 무대에 오를 계획이다. 더불어 해외에선 중화권 아티스트 임준걸(JJ LIN), 그리고 자넷 잭슨이 ‘2018 MAMA’를 찾는다.

Credit

  • 에디터 한수연
  • 정수진
닥터플레이보이 7월 2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