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크리스마스트리 봤어?

조금 특이하지만, 매우 훈훈하다.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위한 최적의 아이템은 누가 뭐래도 크리스마스트리 아닐까? 크리스마스를 맞아 남다른 방식으로 만든 전 세계 크리스마스트리를 모았다. 아래 크리스마스트리는 연말 분위기에 걸맞게 훈훈한 뒷이야기도 가지고 있다.

https://www.instagram.com/p/BrpSqzkgNlW/?utm_source=ig_web_button_share_sheet

가로등 트리 빌얀디 마을 에스토니아 빌얀디(Viljandi) 마을의 거리를 40년 동안 밝힌 가로등 77개가 모여 8m 높이에 이르는 크리스마스트리로 변했다. 마을의 수도 회사 ‘빌얀디 워터웍스’가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이 프로젝트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까지 했다. 그 후 2018년 말부터 가로등을 모으기 시작한 것. 마을 사람은 진정한 ‘에스토니아 트리’라며 이 크리스마스트리에 찬사를 보내는 중이다.

https://www.instagram.com/p/BrjkYg6HoD5/?utm_source=ig_web_button_share_sheet

로브스터 트랩 트리 세인트 앤드루스 세인트 앤드루스 해변가 N.B 마을이 지역의 푸드뱅크를 지원하기 위해 만든 크리스마스트리가 화제다. 이 크리스마스트리의 소재는 로브스터 트랩이기 때문. 해변가에 위치한 이 마을은 낚시가 유명한 데다 오래전부터 로브스터를 잡아 왔고, 이 트리를 위해 지역 주민은 대대로 사용한 로브스터 트랩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져 의미가 깊다. 지역 관계자는 크리스마스트리와 함께 진행하는 모금 행사를 통해 마을의 약 100개 가정에 도움을 줄 예정이라 밝혔다.

https://www.instagram.com/p/BrfYrotHazI/?utm_source=ig_web_button_share_sheet

버번위스키 배럴 트리 라세이 섬 영국 스코틀랜드 본토와 스카이 섬 사이에 있는 라세이 섬. 이곳의 저명한 버번위스키 증류수 공장 ‘라세이 디스틸러리’는 위스키 배럴을 엮은 크리스마스트리를 선보였다. 배럴 50개를 쌓아 만든 트리는 전 세계 증류수 공장에서 만든 가장 멋진 트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무엇보다 라세이 섬에는 그동안 크리스마스트리를 제공하는 지역 공동체가 없었기 때문에 섬 주민을 향한 뜻깊은 크리스마스 선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Credit

  • 에디터 한수연
  • 정수진
닥터플레이보이 7월 2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