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광고 배너

거부당한 여성용 섹스토이

CES 2019에서 차별 받은 섹스토이가 있다.

거부당한 여성용 섹스토이

섹스 용품 회사인 로라 디칼로는 세계 최대 가전쇼 CES 2019에서 ‘혁신적 기술상’을 받은 후 돌연 취소 통보를 받았다. 해당 제품 오즈(Osé)는 여성용 섹스토이로, 손을 대지 않아도 작동하도록 인공지능과 로봇 테크놀로지가 장착되어 있다. CES 주최자인 전미소비자기술협회에 따르면 “해당 기기를 실수로 전시 목록에 올렸다. 나아가 비도덕적이거나 음란한 상품을 제외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로라 디칼로의 최고 경영자 로라 해덕은 CES가 성차별적 조치는 이번만이 아니라며 반기를 들었다. “기술상 후보군에는 다수에 전자제품이 올라갔다. 로봇 청소기 2대, 로봇 스케이드보드, 장난감 4개, 쇼핑 보조 로봇까지 마치 여성에게 필요한 상품들은 다 포함했다고 생각하는 듯하다. 자사 상품 오스(Ose)는 로봇 공학과 드론 항목에 들어간다. 주최 측도 동의했던 부분이다”

이어 해덕은 “우리는 여성, 논 바이너리 그리고 모든 LGBTQI가 기술의 발전으로 즐거움을 추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CES가 성 건강 상품에 대해 이중잣대를 들이민다는 점도 지적했다. 작년에 소개됐던 섹스 로봇 하모니와 2017년 메인 컨퍼런스장에서 전시했던 가상현실 포르노만 봐도 ‘남성용’ 제품에 관해서는 비교적 관대한 CES 측 태도를 확인할 수 있다.

Credit

  • 에디터 백가경
  • 사진제공 Lora Dicar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