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광고 배너

미국에 나타난 좀비 사슴

사람도 걸릴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미국에서 ‘광록병’이 돌고 있다. 정식 명칭은 ‘만성소모성질병(CWD)‘으로 사슴류 동물의 광견병으로 이해하면 된다. 광록병에 걸린 사슴·엘크·무스 등은 프리온 단백질이 일으킨 중추신경계에 손상으로 폐사에 이른다.

문제는 CWD에 걸린 사슴들이 급격하게 마르면서 머리가 점점 처져 마치 좀비 같아 보인다는 것이다. 심한 경우 썩은 고기 냄새를 풍길 수도 있어 한밤중에 마주치면 미국이 총기 합법 국가라는 데에 새삼 감사함을 느낄 수 있을 정도라고 한다.

전문가들은 광록병이 인체 감염 가능성이 없다고 주장해왔지만, 최근에는 잠복기가 길어 안심할 수 없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아직 사람이 감염된 사례는 없지만, 캐나다에서 CWD 감염 고기를 먹은 짧은 꼬리 원숭이가 이상 증세를 보이기도 했다.

현재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광록병 감염 지역으로 분류한 주는 24곳이다. 감염 지역 사슴들의 감염률은 약 10~25%이며 점점 퍼지는 추세라고 한다. CDC는 “인체 감염 가능성은 극히 낮은 것으로 보이지만, 감염된 고기를 먹는 것은 피해달라”고 발표했다.

Credit

  • 에디터 백가경
  • 주동일
  • 사진제공 Benevolente82/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