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렉스의 ‘원나잇’ 광고

논란 끝에 중국에서 광고를 교체했다. 불쾌한데 재미도 없었다고 한다.

중국 한 언론사가 캡처한 해당 광고 이미지.

듀렉스가 중국 네티즌의 비난에 시달리고 있다. 4월 19일, ‘419 For one night’이라는 온라인 광고 슬로건 때문. 419(Four, One, Nine)과 ‘For one night’으로 라임을 맞춘 문구가 “불쾌할 정도로 선정적인데 재미도 없다”는 이유에서다. 듀렉스는 이에 그치지 않고 함께 콜라보한 중국의 차 브랜드 ‘희차(喜茶)’를 뒤집어 놓고 “한 방울도 남기지 않는다”는 카피를 함께 넣었다. 보다 못한 웨이보 사용자들은 “유치하다”, “지나치게 선정적이다”라며 비난했다.

이에 듀렉스 측의 사전 조사가 부족했다는 분석도 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의 장첸 난징사범대 교수는 “중국인들은 ‘원나잇스탠드’를 이야기하는 데에 보수적인 편”이라고 말했다. 결국 희차는 중국 인기 SNS인 웨이보 계정을 통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듀렉스는 해당 광고를 다른 광고로 교체했다.

Credit

  • 에디터 백가경
  • 주동일
  • 사진제공 Droidfoto/Shutterstock
닥터플레이보이 7월 2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