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스피리언스데이 모터트렌드

액상담배 쥴(JUUL) 국내 출시

서울지역 편의점·면세점에서 24일부터 판매한다.

쥴 랩스가 22일 국내 진출을 공식 발표했다. 미국 액상 전자담배 시장 1위 브랜드로 국내 출시와 함께 우리나라 담배 과세 기준이 바뀔 정도로 많은 주목을 받아왔다. 기존 액상 전자담배와 달리 액상을 직접 주입하지 않고 카트리지 째로 교체하는 것이 특징. 버튼 없이 메탈소재로 만든 사각형 디자인 때문에 ‘전자담배계의 아이폰’이라고도 불린다.

쥴 디바이스는 USB 충전기와 키트로 구성했다. 가격은 3만 9000원으로 기존 궐련형 전자담배 기계들보다 저렴한 편이다. 색상은 슬레이트와 실버 2가지. 액상 카트리지인 ‘팟’은 함유된 프레쉬·클래식·딜라이트·트로피컬·크리스프로 총 5종류다. 팟은 2개 묶음과 4개 묶음으로 팔고 각각 9000원·1만 8000원이다. 니코틴은 1ml당 10mg으로 미국보다 함유율이 낮은 편이다.

쥴은 서울지역 편의점·면세점에서 24일부터 판매한다. 판매처는 앞으로 점점 넓힐 계획이다. 국내 출시 행사엔 제임스 몬시스·아담 보웬 쥴 랩스 공동 설립자도 참여했다. 제임스 몬시스 쥴 랩스 공동설립자는 “담배의 맛·모양 등 어느 것도 닮지 않았다”며 “전 세계 성인 흡연자들은 일반 담배보다 나은 대안을 누릴 권리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흡연자들에게 더 나은 대안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있는데, 한국의 많은 사람과 의견을 주고받으며 더 나은 대안을 만들어 갈 수 있게 돼 기쁘다”고 했다.

Credit

  • 에디터 백가경
  • 주동일
  • 사진제공 Steve Heap/Shutterstock(위), 주동일(아래)
닥터플레이보이 7월 2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