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화나 사업가 드레이크

우스갯소리가 아니었다. 규모가 엄청나다.

래퍼 드레이크(Drake)가 ‘More Life Growth Company’라는, 할리우드 스타의 사업 내용으로는 독특한 대마초 회사를 설립했다. 2016년에 론칭한 위스키 브랜드 ‘버지니아 블랙(Virginia Black)’을 잇는 두 번째 사업이다. 애초에 사업 내용은 꽃집, 혹은 대마초로 알려져 있었지만, 세계 최대 마리화나 생산 기업 ‘캐노피 그로스(Canopy Growth)’와 협업을 발표하며 대마초 사업에 뛰어들었음을 공개했다. 사업 품목으로는 대마초 판매 및 유통을 넘어 롤링 페이퍼, 파이프 등 대마초 관련 소품부터 셔츠, 모자, 후디, 신발 등 의류 사업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게다가 TMZ에 공개된 정보에 의하면, 사업자 등록증 업태에 란제리까지 포함되어 있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드레이크는 인스타그램에 @morelife 계정을 태그, 토론토 공장으로 추측되는 이미지를 포스팅하며 ‘More Life’ 공식 계정을 홍보했다.

Credit

  • 에디터 백가경
  • 정유진
  • 사진제공 Twocoms/Shutterstock
닥터플레이보이 7월 2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