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플보

닌텐도의 VR은 좀 다르다

골판지로 접어서 쓰는 5가지 흥미로운 키트가 곧 발매된다.

‘닌텐도 라보: VR 키트’가 오는 4월 12일 국내에서 발매된다. 한국 닌텐도는 지난 3월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이번 키트를 선보이는 영상을 게시했다. 라보 시리즈는 닌텐도 스위치와 호환할 수 있는 다양한 게임 툴이다. 낚싯대, 운전대 등 사용자가 직접 조립하여 입체적인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이전에 출시한 시리즈처럼 VR 키트 역시 골판지를 접어서 직접 만드는 방식이다. VR 고글과 라보 컨트롤러인 ‘토이콘’으로 구성되며 사용자가 쉽게 조립할 수 있도록 ‘움직이는 조립 설명서’도 소프트웨어에 탑재해놨다. 설명서에 따라 조립한 고글을 쓰면 가상현실 공간이 펼쳐진다. 총 다섯 가지의 토이콘이 제공되는데, 방아쇠를 당기거나 발사할 수 있는 바주카 토이콘, 리듬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바람 토이콘, 새가 되어 나는 게임을 할 수 있는 새 토이콘, 그림을 그리거나 퍼즐을 맞출 수 있는 코끼리 토이콘,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 카메라 토이콘이다. 닌텐도가 일부러 VR 고글에 별다른 손잡이를 만들지 않은 것도 다양한 토이콘을 연동할 수 있도록 의도한 것이다.

 

Credit

  • 에디터 백가경
  • 영상 유튜브 '한국닌텐도 공식채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