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트렌드 파킹어시스트

로봇 택배 기사

2020년부터 시험 운용된다.

미국 포드자동차와 한 스타트업이 함께 로봇배달 시스템을 선보였다. 택배 차량은 포드의 자율주행차이며 택배 기사는 2족 로봇이다. 두 회사는 2020년 초까지 시험 운용을 목표로 시스템 개발을 시작했다. 이는 미 오리곤주립대 출신 연구개발자들이 2015년에 세운 어질리티 로보틱스(Agility Robotics)가 개발한 2족 보행 배달 로봇 디지털(Digit)다.

2017년에 선보인 이 회사의 2족 로봇 캐시(Cassie)에 두 팔과 가슴을 합체했다. 디지트는 짐을 들고 도보를 자유자재로 걸을 수 있고 계단을 오를 수 있으며 길에 있는 장애물도 피할 수 있다. 포장된 도로가 아닌 고르지 못한 지형에서도 무리 없이 배달할 수 있다.

“스스로 환경을 파악해 운전할 수 있는 디지트는 잠재적으로 배달하면서 상품을 운반할 수 있기 때문에 택배 기사로 아주 우수한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포드 부사장 켄 워싱턴은 디지트의 장점에 대해 말한 바 있다. 특히 환경을 자유자재로 인식할 수 있는 레이더와 카메라를 탑재하여 로봇이 예상치 못한 장애물을 마주하더라도 곧바로 해결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가 생긴다면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해 다른 시스템으로부터 도움 요청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한다. 현관문 앞에서 로봇이 택배 박스를 들고 서 있을 날이 머지 않았다.

Credit

  • 에디터 백가경
  • 사진제공 포드
닥터 플보